주임신부

[ 2018년 용호성당 사목계획 ]



천주교 부산교구 용호성당 주임 윤 용 선 바오로 신부

2018년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1)


믿음의 해를 맞으며...

참으로 사랑 지극하신 하느님께 영예와 영광을 기원하며



2018년 새해를 맞이한 교우 여러분들의 가정에 주님의 평화를 기원합니다. 지난 2017년에 본당 복음화의 해를 맞이하여 한마음으로 본당 재탄생을 위해 협조해 주신 교우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교구장님께서는 2018년도 부산교구 사목지침을 발표하시면서, 신망애를 통한 본당 공동체의 영적 쇄신을 위한 “믿음의 해”로 선포하셨습니다.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삶의 현장은 언론과 I.T의 발달로 지식의 평준화와 고도의 경제적 발전으로 물질 만능주의와 개인주의의 발달로 말미암아 세속주의적인 삶에 집착함으로써 영원한 삶에 대한 신앙의 공동화(空洞化)현상이 심각한 수준에 있음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우리 부산교구의 5년 전 수계신자에 비해 현재에는 약 만 오천 명이 줄어든 실정이고 매 주 미사 참례자도 5년 전에 비해 현재 약 사천 명이 줄어든 통계 수치를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대형 아파트가 들어서면 우리나라 가톨릭 통계로 보면 10% 정도 신자의 증가로 이루어졌지만 현재 신자 증가는 아파트 세대의 1% 정도의 신자만 유입되어 신앙생활을 할 정도입니다.

이러한 모습으로 말미암아 교구장님께서는 2018년도 교구 사목지침으로 믿음을 통한 영적쇄신의 해로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2018년도 용호본당에서는 교구장님의 사목 실천 지침을 바탕으로 사목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첫째, 미사 참례를 통한 믿음 증진을 위해 구역 반모임별로, 신심 단체별로, 쁘레시디움별로 적극적인 미사 참례와 영성체 시간에 해당 단체는 제대에 올라와 함께 기도하며 양형영성체와 단체 소개를 통해 공동체의 결속과 일치를 이루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두 번째, 냉담교우 믿음 회복 운동을 위해 장자산에서의 가두선교와 산상 음악회, 친교의 한마당 잔치, 여름철 1일 호프 데이 등을 통해 냉담교우를 초청해 친교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세 번째, 묵주기도 1억단 봉헌을 위해 교구민의 영적 쇄신을 위한 지향을 두고 매 미사 후 묵주기도와 개인별 기도, 신심단체별 기도를 매 주 또는 매 달 집계하여 그래프로 만들어 기도의 분위기를 조성하여 신앙의 활력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네 번째, 믿음 증진을 위한 본당 단체 피정을 위해 레지오 마리에 10학점 이수제를 실시하고, 희년을 맞이하여 부모님이나 본인을 위한 전대사를 받도록 이끌며, 타지방 성지순례를 지양하고 믿음 강화 피정 프로그램을 받도록 인도하겠습니다. 또한 교구 본당 순례를 권장하며 믿음과 묵주기도를 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2018. 1. 21
천주교 부산교구 용호성당 주임 임영민 안드레아 신부